:+: Say to U :+:

반응형

구글은 딥러닝 시스템을 활용해 Exif에 위치정보가 기록되지 않아도 날씨 패턴, 식물, 노면 표지, 건축물 세부 사항등을 분석해 촬영 장소를 찾아내는 '플래닛(PlaNet)'을 개발하였습니다.


구글의 신경망 분야에서 개발되고 있는 플래닛은 Tobias Weyand가 팀을 이끌고 있으며, 구글+을 통해 얻은 Exif 위치 정보 태그와 이미지 메타 데이터를 포함한 대량의 이미지 데이터 세트를 사용해 학습된 AI로 이미지의 픽셀만을 사용해 위치를 찾아내는 것이 특징입니다.





플래닛은 1억 2600만장의 이미지 데이터중 9000만장의 위치 정보 태그 정보를 학습한 상태에서 230만장의 위치정보가 없는 사진을 검색한 결과 28.4% 사진에서는 국가를 확인할 수 있으며, 48%는 위치한 대륙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이미 구글포토에서는 이를 응용해 위치 태그가 등록되지 않은 사진들을 자동으로 태깅하고 있습니다.



출처 : MIT Tech Review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