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2006년 7월 서비스를 개시한 트위터(Twitter)가 자사의 상징이자 족쇄였던 140자 글자수 제한을 폐지후 1만자로 확대할 것이라는 소식이 있었지만, 트위터 CEO Jack Dorsey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140자 제한 해제가 트위터의 정체성과 연관이 된 만큼 제한이 풀릴 예정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휴대폰 SMS의 최대 글자수에 맞춰 140자로 설계되었던 트위터는 페이스북등 여러 SNS와의 경쟁에서 밀려 마이크로 블로깅(micro-blogging)의 선두주자 자리를 내준 상태로 이미 DM(Direct Message)는 1만자로 글자수 제한을 완화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번 인터뷰를 통해 트윗의 제한은 해제되지 않을 예정임을 알 수 있는 상태이며, 여러 IT매체는 트위터가 타임라인에서 트윗을 처음 볼 때는 지금과 같이 최대 140자가 보이도록 하되, '더 보기'등 카드 확장에 해당하는 버튼을 누르면 추가로 내용을 보여 주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출처 : PhoneArena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