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삼성과 소니 구글은 눈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 콘택트렌즈'에 대한 특허를 최근 출시하였습니다.




이중 가장 먼저 특허를 출원한 구글의 스마트 콘택트렌즈는 환자가 흘린 눈물을 렌즈에 부착된 센서와 마이크로 칩을 통해 분석해 실시간 혈당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구글의 헬스키트인 구글핏으로 데이터가 전송되어 스마트폰에서 체계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와 다르게 삼성의 스마트 콘택트 렌즈는 증강현실(AR)을 활용할 수 있는 렌즈로 Eye Mount Display(EMD)로 불리며, 렌즈에 내장된 안테라를 통해 영상정보를 렌즈내의 디스플레이로 재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EMD 방식은 구글글래스등과 같은 스마트글래스보다 시야각이 넓고 안경을 쓰는 사용자도 쉽게 착용할 수 있으며, 눈깜빡임으로 주요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소니의 스마트 콘택트렌즈는 디지털 카메라 기능이 내장된 제품으로 이미지센서와 제어회로, 저장장치, WiFi등 무선 통신 모듈이 탑재되어 렌즈를 통해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며, AF와 줌기능, 조리개 조절등 스마트폰 카메라와 유사한 기능을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물론, 이러한 스마트 콘택트렌즈가 바로 양산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특허들을 통해 향후 다양한 시제품들이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기존의 글래스형 디스플레이 및 AR, VR등 여러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Genuinecoder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