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떡볶이

(11)
@부산여행 : 해운대의 간식거리 '상국이네 김밥 - 떡볶이&튀김' 해운대를 돌아다니다 길거리 음식이 생각나 해운대시장의 먹자골목으로 들어가보니 손님들이 가득한 분식점이 보여 저도 그 행렬(?)에 동참해봤습니다. 뭐하는곳인가 보니 김밥과 떡볶이등을 판매하는 곳이였습니다. 큼지막한 부산어묵을 썰어넣어 비주얼이 남달라보이는 떡복이와 김밥(합쳐서 5,000원)을 주문하고, 셀프로 오뎅국물을 시식하다보니 스피드가 생명인 분식답게 바로 나오더군요. 가래떡과 큼지막한 오뎅까지 접시가 작아보일정도로 커다란 녀석들이 가득한 떡볶이와 김밥집이지만, 특별할게 없어보이는 김밥의 등장! 먹어보니 김밥은 김밥천국의 그 맛보다 약간 나은 느낌이였는데, 떡볶이는 뭐라 표현하기 힘든 독특한 소스였습니다. 닭강정소스와 떡볶이 국물의 만남이라고 해야하나? 커다란 가래떡에 충분히 소스가 배여 먹을만한게 ..
홍제역 3번출구 중독성있는 떡볶이 '불난집'. 예전 홍제역 개미마을 출사를 계획하다 찾았었던 홍제동 '불난집'을 다녀왔습니다. 이 집의 주 메뉴(?)는 떡볶이이고, 예전에 먹어본 경험이 있는 와이프의 의견대로 떡볶이(3,000원), 계란말이 김밥(2,000원)를 포장했답니다. (떡볶이는 매운맛, 순한맛을 선택 가능하다고 해요) 후다닥 차를 몰아 집으로 와 뜯어보니.. 빨간 밀가루떡볶이가 너무 맛있어 보이더군요. 약간 매콤하긴한데, 요즘 많이 팔리는 죠스떡볶이보다는 덜 매운 맛있는 매콤함이였습니다. 그리고, 양념이 아까워 같이 구매한 계란말이 김밥 & 집에서 후다닥 삶은 당면과 함께 폭풍시식.. 약간 국물있는 김떡순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홍제동 불난집은 그런류의 입맛을 당기는 떡볶이여서 더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가깝기만 하다면 자주 갈텐데.. 제가 ..
춘천 - 명물 명동 떡볶이 (겨울연가 촬영지) 오랜만에 중앙선을 타고 춘천을 다녀왔습니다.ITX를 타고 싶었으나 예약을 해야해서 상봉에서 중앙선을 타고 1시간 20분만에 도착!예정지인 소양강댐 - 청평사까지 가기전 간단하게 뭔가를 먹고자 명동으로 이동했습니다. 거의 1년여만에 찾은 명동인데 크게 틀려진게 없네요.가려고 한 곳은 '춘천낭만시장'입구에 있는 명물 명동떡볶이입니다.예전에 지나가다 만두를 꽤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찾은 것인데, 1박 2일이나 겨울연가등을 촬영하였고 연예인들 사진으로 도배가 될 정도로 유명한 곳이더군요. 꽤나 우중충하고 정돈되지 않은 실내;;물과 단무지가 셀프인 이 곳은 그냥 시골 읍내 식당분위기 같았어요 -_-;; 무엇을 먹을까 생각하다 골고루 다 맛볼 수 있는 '모듬(떡볶이 + 튀김 + 순대 + 김밥 + 오뎅)..
대충만들어먹기 5탄 : 풀무원 떡볶이 소스로 만든 대충떡볶이! 떡볶이가 먹고 싶었는데, 집앞에 괜찮게 하는 떡볶이집이 문을 닫아 마트에서 소스를 저렴하게 팔길래 '풀무원 찬마루 매콤 떡볶이 소스'와 기타 재료를 구입하여 떡볶이를 만들어 봤습니다. 재료 : 떡볶이, 어묵, 파, 당근, 양파, 마늘과 고추가루 & 떡볶이 소스 만드는 방법은 레시피에 적힌대로 떡 400g을 물에 불린뒤 한컵분량의 물과 함께 강한불에 끓이다가 마늘을 넣고 중불로 변경했습니다. 그리고, 미리 준비한 야채와 어묵 & 떡볶이 소스를 넣고 가열!! 뭔가 떡볶이처럼 보이죠? 하지만 야채가 익은뒤 먹어보니;; 이건 완전 아이들 입맛용 소스!! 너무 달고, 매콤한 소스라는데 어디가 매운건지??? 기본 소스만으로는 초등학교 저학년들이 좋아할만한 떡볶이 맛이라서 결국 고추가루 한스푼을 긴급 투하했습니다. ..
다시 찾은 즉석떡볶이 최강자 - 멍텅구리 '즉떡 + 라면,순대사리' 이전 포스트 : http://v.daum.net/link/14346809 오래간만에 멍텅구리를 찾았습니다. 더운날이라 땀을 뻘뻘흘리며 먹게되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에어컨 앞자리를 득(?) 이번에도 떡볶이 1인분에 라면사리를 주문하고, 스페셜하게 순대사리도 추가; 시원하게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익어가는 떡볶이를 촬영해봤어요. ㅎㅎ 드디어 시식!! 떡볶이를 오래 끓여 양념이 충분히 배인 다음 먹으니 역시나 즉석떡볶이는 이 곳이 최고같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다만, 순대사리는 '역시 즉떡엔 라면사링롸 야끼만두다!'라는 고정관념을 더욱 확고하게 만들어주는 -_-; 그다지 특색이 없는 그냥 순대였습니다. 그리고 어느정도 면들을 먹고나서는.. 치즈 두장을 넣고, 부드럽게 마무리~~ 다른 즉떡보다 매..
홍대에서 유명한 분식 - '조폭 떡볶이' 아현동에 일이 있어 갔다가 간단하게 한끼를 때우고자 홍대 조폭 떡볶이로 고고! (원래 철길떡볶이 가려고 했는데, 영업을 안해서 ㅠ.ㅠ) 원래 여기 갈때 상수역으로 갔었는데, 홍대역으로 가니 길도 막 헷갈리고 힘들게힘들게 찾아갔어요. * 영업시간 오전 11시 ~ 새벽 6시 조폭떡볶이에서는 일단 주문하고, 계산하고, 음식받아 테이블로.. 대략 가격은 이렇습니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떡볶이 + 튀김 + 덩치김밥으로 주문! 거의 실시간으로 나온 떡볶이입니다. 자리가 없어 몇분간 기다리다 착석.. 5천원에 대접그릇에 가득가득.. 조폭떡볶이는 다른 곳보다 더 쫀득한 떡이 인상 깊더군요. 하지만 맛은.. 그냥 아딸과 비슷한 느낌 (아딸이 따라한건가?) 전 매콤함을 좋아하다보니 이 곳보다는 죠스떡볶이가 더 맛있었다..
마들역에서 폭풍처럼 사먹은 군것질거리들.. 마들역에 집이 생겨(^^;) 인테리어 작업하러 갔다 출출해져서 주변에서 폭풍 간식 4종세트!를 구입하였습니다. 4종세트는 꿀단지 닭강정, 아딸 떡볶이, 옛날 왕만두와 본가 김밥이에요. 4종세트중 가장 고가인 닭강정은 구입한 곳이 본점이라는데 반박스(6,000원)에 순한맛 반, 마늘간장맛 반. 이렇게 주문했습니다. (순한,매운,간장,후라이드중 2가지 선택가능) 마들역 1번 출구를 기반으로 후다닥 구입한 12,000원의 만찬입니다.. 한줄에 1,000원짜리(요새 천국도 1,300원인데..) 김밥과 2,000원짜리 아딸의 밀떡 ^^; 3,000원에 5개.. 고기만두2, 김치만두3으로 선택했는데.. 무난하니 먹을만했어요. 오늘의 하일라이트는 바로 이 닭강정.. 마늘간장 닭강정은 베스트였답니다. 따끈할때 먹으면 ..
종로에서 빠질 수 없는 대표 분식 '김떡순'(김밥 + 떡볶이 + 순대)과 함께 종로에 가면 흔한 길거리 음식인 김떡순.. 그 많은 포장마차중에서 제가 가장 즐겨 찾는 곳은 옛피아노길 올리브영 바로앞의 '김.떡.순'입니다. 오늘도 종로에 들렀다가 ㄱㄱ 각종 튀김과 오뎅, 떡볶이, 순대볶음, 만두와 꼬마김밥등등.. 많은 메뉴중에서 제가 주문한 것은 김떡순세트(4,000원)입니다. ^^; 매콤(음 매운가??) 달콤한 떡볶이와 순대볶음.. 그위에 양배추 깻잎 팍팍!! 계란속에 꼬마김밥.. 역시나 최고의 소스는 떡볶이 국물.. 마지막으로 오뎅 국물(사진 구석 ㅠ.ㅠ)까지... 야채를 소스에 섞어 순간 입속으로 슈슈슉.. 수많은 김떡순집중에 이 곳이 저에겐 최고에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