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올해 오사카 방문에서는 1925년에 오픈해 오무라이스만 했었던 메이지켄(明治軒)을 다녀왔습니다.


처음에는 선착장에서 빵을 구워주는 가계로 시작해 포장마차를 거쳐 현재의 자리에서 영업하고 있는 메이지켄은 5층건물에 1 ~ 3층을 매장으로 꾸며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한 오래된 오무라이스 집 입니다.




위치는 위지도를 참조해 신사이바시역에서 쇼핑가를 따라 내려가다보면 골목사이에 메이지켄 간판이 보여 찾기는 쉬운편입니다.




현지에서도 인기 있는 곳이기때문에 식사시간에는 약간의 웨이팅이 있을 수 있는데..

주 메뉴는 역시 오무라이스와 카레등입니다.




거의 90년에 가까운 역사(?)가 있는 곳이라 다양한 연령대의 손님들이 찾고 있는데, 1층은 주방이 오픈되어 직접 조리하는 것을 보면서 먹을 수 있어 일행이 많지 않다면 1층의 분위기를 느끼는 것도 괜찮아 보이더군요.




메뉴는 꽤 다양했는데, 다진 소고기와 양파등이 섞인 특제 오무라이스 소스가 특징인 메이지켄에서 가장 유명한 메뉴는 소고기 꼬치가 들어간 세트라고 합니다. (대부분 1000엔 내외라 큰 부담은 없었습니다.)




사이즈는 中, 大로 고를 수 있는데.. 전 중간사이즈로 선택!!




먹어보니 촉촉하면서도 부드러운 소스가 잘 말아진 계란속에 있는 밥과 함께 어울려 꽤 괜찮은 오믈렛을 만들어냈더군요.

지유켄을 가려다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이 곳을 선택했는데.. 맛은 흐믓!!


돈까스 오무라이스도 잘 튀겨진 돈까스와 오무라이스의 조화가 괜찮아꼬, 데친 양배추와 함께 먹으니 느끼함도 없어 '맛있구나~'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곳이였습니다.


오무라이스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오사카 여행중 필수요소(?)라고 할만해요. 물론 근처에 정말 오래된 오무라이스집이 있지만, 맛 하나만큼은 이 곳이 최고인듯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