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는 최근 전동 2륜 스쿠터인 나인봇 9호에 이어 전기 자전거인 '윈마 C1(YunBike C1)'을 발표하였습니다.


'윈마 C1(YunBike C1)'은 즈싱치가 하드웨어를 제조하며, 샤오미가 소프트웨어를 담당하여 개발된 제품으로 3시간 충전에 최대 55Km를 주행하며, 최고속도 25Km로 주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16Kg의 무게와 최대 120Kg까지 하중을 견딜 수 있으며, 삼성의 18650 셀을 사용함과 동시에 과충전, 과열, 과전압 등을 방지하는 8가지 안전장치를 통해 안정성을 높인 제품입니다.













그외에도, 윈마 C1은 3축 가속 센서, 3축 자이로 스코프가 내장되어 있어 경사로 운행 시 자동으로 전기 모터가 작동되며, 전면 LED 플래시 및 자전거에 탑재된 배터리를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도 충전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는등 다양한 편의성을 더한 것이 특징입니다.


현재 윈마 C1은 1999위안(약 36만원)에 예약판매를 하고 있으며, 기존의 전기 자전거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조기 품절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MIUI外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