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얼마전 다시 다녀온 곰솔마루 추가 업데이트입니다.
예전엔 그냥 크기는 컸지만, 주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샤브샤브집이였는데, 최근 홈페이지도 만들어지고, 분점(?)도 생기고.. 물론 가격도 오르고 ㅠ.ㅠ
여러모로 곰솔마루가 변해가고 있더군요.

홈페이지 : http://www.gomsolmaru.com
이전 포스트 : http://say2you.tistory.com/1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보다 中자 기준으로 4,000원은 오른듯합니다. (양은 작아졌음 -_ -;) 中 하나면 4명은 충분히 배부르게 먹었는데.. 이제 3인분 수준으로 변했더군요.. 다행인것은 맛은 그대로라는것.. 맛까지 변해버렸다면 기억이라는 컴퓨터에서 'Delete' 명령을 내렸을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문을 하면 바로 반찬외 거의 모든것을 셋팅해줍니다. 베트남 고추같은. 조그만한 녀석이 사라진 대신 고수나물 무침이 새로 등장!! 소스는 된장소스와 간장소스비스무리한 것이 나오는데.. 고기를 찍어먹으라는 된장소느는 수십번을 다녔지만. 입맛에 맞지않아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아무래도 중,장년층 취향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직접 재배한 버섯을 주는 곳이라 이것 하나만큼은 믿을만한 곳이죠. (느타리의 비율이 높아진듯.)
입구에서는 버섯을 별도로 판매까지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수가 끓어오르면, 야채와 버섯, 샤브샤브를 넣고 먹을 준비를 합니다. 그리고, 서빙을 보는 분께서 바로 '노루 궁뎅이 버섯'을 살짝 데친다음 접시에 올려놓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노루 궁뎅이'
살짝만 데쳐서 먹는데도 부드럽게 넘어가고, 항암효과등이 있다고 해서 요새 TV에도 많이 소개되던 버섯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조금 늦게 나온 야채와 버섯튀김도 이곳에서 맛볼 수 있는 별미(?)이죠.
바로 튀긴 상태에서 나온것이라 뜨거웠음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샤브샤브를 먹고나면, 칼국수, 수제비, 만두를 다시 끓여서 먹고 (수제비는 셀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까지 만들어 먹으면 샤브샤브 코스를 마무리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입가심으로 '영지버섯차'를 마시는 것도 잊으면 안되겠죠?
가격은 오르고, 양은 줄었지만..
근처에서는 아직 이곳에 견줄만한 곳은 없는듯합니다. 샤브샤브 또 땡긴다... 꿀꺽..


[ 민주리™ 맛집 위치 로그 : http://say2you.tistory.com/location ]

Comment +2

  • 먹음직 스러운 샤브샤브네요.
    용인 갈일 있을때 한번 들려봐야 겠네요.
    침이 꿀꺽~ 넘어갑니다. ^^

  • ^^; 푸짐하게 먹을 수 있고, 버섯이 싱싱(?)해서 좋더라구요.
    여러 샤브샤브집을 다녀봤지만.. 그래도 제 취향에는 이곳이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