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며칠후면 회사를 그만두는 문제로 이런저런 문제로 고민이 많습니다. (하고 싶은 것과 해야하는 것 사이에서 책임감이라는 문제로 머리도 복잡하기도 했습니다만... -_ -;;)
스트레스 해소에는 비슷한 고민을 가진 사람들과 잠시나마 모든걸 잊고 즐겁게 지내자는 생각에 오랜만에 보건옥 및 광장시장에 다녀왔습니다.

보건옥 1차 방문기 : http://say2you.tistory.com/1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건옥'에 도착하니 오후 4시정도의 시간이였습니다. 이시간에는 손님이 한명도 없더군요..
우선 불고기를 주문..
친숙한 불판에 육수를 넣고, 고기를 기다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건옥의 불고기는 대부분 사람들의 머리속에 있는 그 불고기가 아닙니다.
미리 양념된 것이 아닌 주문을 하면 바로 생고기와 야채를 준비하고, 미리 양념이 된 것이 아닌 양념된 육수에 익혀 먹는 스타일이죠. (물론 당면도 없고, 단 맛의 불고기 국물도 없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기가 익으면 이런 스타일이죠. 고기가 익으면 소스에 찍어 먹는 스타일인데, 그냥 육수에 익혀진 고기만으로도 충분히 맛있습니다. (집에서 수년간 고기집을 해봐서.. 질을 알 수 있는데, 보건옥의 고기는 상당히 좋은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다보니 같이 간 사람들 모두 만족해서 다시 추가시켜서 먹었습니다만, 칼칼하다고 해야할까요? 고기와 육수가 어울러진 느낌은 먹어본 사람만이 알겁니다. 워낙 이 주변에 맛있는 집들이 몰려있지만.. 이곳만큼은 조금 특별하다고 할까요... (후회없는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은 역시나 육수에 소면사리와 김치를 넣고 익힌다음에 면발을 파김치로 싸서 먹으면 보건옥의 불고기 코스를 모두 맛보는 것이죠. 흔히 알고 있는 불고기와는 다르지만.. 맛은 정말 좋습니다. 정말 강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는 보건옥에서 청계천을 가로질로 바로 앞에 있는(뭐.. 길하나만 건너면 있는) 광장시장의 '종문횟집'을 갔습니다. 15,000원짜리 막회를 주문하니 접시가 가득찰 정도로 푸짐하게 주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어도 큼직큼직하게 썰어주시고, 참치는 제가 잘 먹는걸 보시더니 중간에 리필도 해주셨습니다. 주인 아주머니의 인심이 좋아서 단골들도 꽤 많이 찾는 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종문횟집의 특징!!
다른곳은 오뎅을 별도로 사먹어야하는데, 이곳은 무한 리필에 오뎅또한 그냥 먹고싶을때 꺼내 먹으면 됩니다. 물론, 무료이구요. 오뎅만으로도 충분히 술안주 가능!

- 3차는 사진을 찍지 못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차로 간 곳이 '누나네'
모듬전에 동동주를 마시고, 청계천을 걸어 종로 2가로 돌아와 버스에 몸을 싣고, 돌아왔죠.
오후 4시부터 밤 11시까지 내리 술을 마셨는데도 하나도 취하지 않은 보건옥에서 시작해서 광장시장으로 마무리한 하루였습니다.


[ 민주리™ 맛집 위치 로그 : http://say2you.tistory.com/location ]


Comment +7

  • 1차로 가신 '보건옥'은 불이 아닌 육수에 익혀먹는다는 점이 불고기 샤브샤브같군요.
    사진을 보니 7시간동안 맛집 4곳을 다니시면서 정말 맛있게 드셨다는 느낌이 전해옵니다 ^ㅡ^;;;

  • 샤브샤브처럼 담백한 육수에 데쳐먹는것은 아니구요.
    육수자체가 진한 맛이 있고, 기존 불고기처럼 고기자체를 배일도록 양념해 같이 끓여먹는것이 아닌 육수에 즉석으로 양념해 끓인다는게 조금 차이가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cp995.com/blog BlogIcon hirock 2007.04.02 10:55

    중간에 오타 발견 ㅋㅋㅋ
    문어사진 밑에
    "주민 아주머니"
    잘찾았죠? ㅎㅎ 사주삼...

  • 볼따구니 2007.04.02 13:36

    나도 그거 찾았는데 -_-
    내가 먼저 쓸걸.. -_-

    오빠 이거 맛나겠어요 +_+ 우하하하ㅏㅎ

  • 급수정. ㅋㅋㅋ 먼저 찾아낸 병찬군은 담에 곱창!!

  • Favicon of http://cp995.com/blog BlogIcon hirock 2007.04.03 00:20

    볼따구니양 난 곱창이요~~ 음하하하하...
    참 형님 곱창이 아니라 양대창구이가 아니였습니까? -_-a

  • 고...곱창도 먹다보면 양대창과 비슷할 때 있어..
    가격대비 성능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