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코닝은 스마트폰/태블릿용 특수 강화유리 '고릴라 글래스'의 최신 제품인 '고릴라 글래스4(Gorilla Glass)'를 공개하였습니다.




고릴라 글래스4는 기존보다 25%나 두께를 줄였음에도 불구하고 강도가 2배이상 강화되어 액정부분을 아스팔트나 콘크리트같은 표면에 떨어뜨릴 경우에도 제품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1m 높이에서 테스트시 80% 가량 제품을 보호할 수 있었다고 코닝은 밝혔습니다.




스마트폰의 파손원인의 대부분이 낙하로 인한 커버유리와 LCD 모듈의 균열로 인한 것이므로, 스마트폰에 고릴라글래스4를 사용할 경우 기존보다 더 안전하게 제품을 보호할 수 있으며, 이에 상응하듯 제임스 스타이너 코닝 특수소재 수석부사장 겸 사업 총괄 담당자는 "모바일 기기를 떨어뜨려 발생하는 파손에 대한 개선 요청이 있었다"며 "고릴라글래스4는 모바일 기기 파손의 주요 원인인 날카로운 충격에 따른 손상을 견딜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코닝의 새로운 강화유리는 양산체제에 돌입해 빠르면 올해말이나 내년초부터 삼성, LG, 애플등 대부분 스마트폰 제조사의 플래그쉽 기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앞으로 출시될 스마트폰은 지금보다 좀 더 낙하 충격으로부터 디스플레이를 지켜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Corning® Gorilla® Glass 4: Testing Video


출처 : 코닝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