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미국 특허청(USPTO)는 최근 애플이 출원한 '충격 완화(Drop-proof)'를 공개하였습니다.




애플의 충격 완화 특허는 초음파 센서와 진동모터를 사용해 떨어질때 충격각도를 최적화하여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으로 작년에 공개된 '프로텍팅 언 일렉트로닉 디바이스(Protecting an electronic device)'에 연장선에 있는 특허입니다.




충격완화 기술의 원리는 아이폰을 떨어뜨리게되면 아이폰내에 내장된 초음파센서가 지면까지의 거리를 계산하고, 이를 바탕으로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진동모터가 동작해 스마트폰의 낙하 각도를 조절하는 원리의 특허입니다.




이를 위해 낙하궤도와 착지 각도를 판단하기 위한 가속도계, GPS, 자이로센서 및 현재 아이폰에 탑재되지 않은 초음파발전기가 있어야하며, 이러한 센서를 바탕으로 실시간으로 정보를 진동모터에 전달해야합니다.




이 특허대로 제품이 출시된다면, 범퍼나 케이스를 씌우는 것만으로도 낙하시 디스플레이 파손위험이 '충격완화'기술이 들어간 제품이 현저히 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참고로, 애플이 이러한 기술을 연구하는 것은 스마트폰 파손중 낙하로 인한 액정파손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아이폰의 디스플레이가 깨지는 것을 막아 리퍼로 인한 비용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애플은 이러한 기술외에도 현재의 고릴라글래스를 대체하기 위해 사파이어 글래스를 디스플레이어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기도 했으며, 차기 아이폰인 '아이폰6s'에서는 현재 아이폰6에 탑재된 고릴라글래스3보다 2배이상 강화된 고릴라글래스4나 사파이어글래스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Apple Insider, USPTO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