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나른한 토요일..

아침부터 부지런을 떨어 부암동 산모퉁이를 다녀왔습니다.


홈페이지 : http://www.sanmotoonge.co.kr/




산모퉁이에 비틀도 오랜만에 다시 만나고.. 11시 오픈에 맞춰 들어가니 조용하니 좋더군요.

1층에서 아메리카노는 주문한뒤 2층으로 ㄱㄱ (산모퉁이는 지하, 1층, 2층 및 야외정원으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오픈시간에 맞춰 갔는데, 저보다 먼저 오신분도 계시더군요. ㄷㄷㄷ

그래도 한적하니 파노라마로 한컷.. 순서대로 1/2번째는 1층, 3/4번째는 2층입니다.

멀리 성곽을 바라보며, 차한잔과 함께 부암동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좋은 카페인데, 아직 겨울의 흔적이 가시지 않아 파릇한 느낌은 없어 아쉬웠어요.

* 입구등에 벚꽃이 있어 개화시기에 맞춰 온다면 아주 괜찮을듯합니다.




사진을 촬영하며 구경하다 주문한 아메리카노의 커피향과 함께 사색(?)을 즐겼는데..

커피가격에 비해 커피맛은 그냥 평범.. ㅎㅎ




커피를 마시다 1층을 보니 사람들이 하나둘씩 오길래 야외를 바라보니 아직 몸을 감싸는 바람이 차가워서 야외엔 빈 테이블만이 있더군요. 무릎담요를 제공하긴하지만 아직까지는 산위쪽의 차가운 공기때문에 따뜻한 실내를 찾게 되나봅니다.




한참을 커피와 함께 여유를 즐기다 지하를 구경한뒤 내려왔습니다.

아.. 참고로 지하 갤러리엔 드라마에 사용되었던 드럼외 다양한 소품이 전시되어 있어 사진찍고 놀기 좋으므로, 빼먹지말고 구경하세요. 



P.S.

주말엔 무료인 부암동 주민센터에 아침 일찍 주차를 하고(늦으면 자리가 없어요), 천천히 걸어올라가면 크게 어렵지 않게 산모퉁이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P.S. II

이곳에서 간단히 구경만 하고, 제대로 커피를 즐기려면 부암동 입구의 클럽 에스프레소(http://say2you.tistory.com/602)를 추천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산모퉁이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오랜만에 교보문고에 가서 책 좀 보다가 파니니가 생각나 카페 마마스를 찾았습니다.

이전에는 청계천점(http://v.daum.net/link/25303388)을 찾았으나 사람이 많아 웨이팅이 길 듯 해서 시청점으로 ㄱㄱ!!


이곳도 약간의 기다림이 있었지만, 자리에 앉아 딸기쥬스 4,300원, 햄치즈 파니니 7,800원, 감자스프 4,900원를 주문했답니다.




계절메뉴인 감자스프와 딸기쥬스는 얼마되지 않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파니니는 15분을 기다려야한다고 함)

따뜻하고 부드러운 스프에 치즈와 촉촉하게 젖은 빵을 함께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겨울철에 잘 어울리는 메뉴더군요.

감자스프의 진하고 부드러운 맛은 다른 샐러드 또는 샌드위치등 어느 메뉴와 잘 어울릴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15분을 기다린 햄치즈파니니는 이전에 먹어봤던 머슈룸파니니에 비해 짠맛이 강하지만(요새 좀 싱겁게 먹다보니) 따뜻할때 먹으면 길게 늘어지는 치즈가 쫀득하니 입에 붙습니다. ㅎㅎㅎ


햄치즈 파니니는 바삭하게 구운 빵사이로 치즈와 각종 햄들이 가득 들어 간단한 식사대용으로 먹기도 좋고, 두명이라면 음료 + 파니니 + 샐러드 or 스프로 충분히 식사가 가능합니다.


* 카페 마마스 3호점 '시청점(02-318-123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카페마마스 무교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거의 1년여 만에 다시 찾은 춘천!

소양강댐과 청평사를 보고, 11번 버스를 타고 다시 명동으로 돌아와 간 곳은 춘천 최고이자 우리나라 최고의 아이스티가 있는 '커피첼리'입니다.




6시가 조금 안된시간에 간 커피첼리는 간판이 다 켜져있었는데도 문이 잠겨져 있더군요.

우리외에도 몇팀이 서성이며, '왜 닫았을까?'라고 고민하고 있었는데, 알고보니 잠시 주인분께서 외출중이였었어요


* 전 돌아올동안 춘천 지하상가를 구경하다가 전화해보고 들어갔답니다. ㅠ.ㅠ




드디어 1년여만에 다시 리턴!!

프랜차이즈 카페들도 많지만, 전 이렇게 조용하고, 아담한 카페 분위기가 좋더군요.




무엇을 마실까 고민할 필요도 없이 우선 '아이스티'를 주문하고, 나머지 한잔은 이날 괜찮게 맛이 나왔다는 '에티오피아 예가체프'로 선택!




이곳은 주인아주머니가 직접 커피도 볶고, 쿠키나 빵등도 직접 만드시는 곳인데, 더치커피원액이나 원두 및 베이커리류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잠시후 준비된 에티오피아 예가체프와 아이스티!

커피맛도 훌륭하지만, 독특한 맛의 수제 아이스티는 일상적으로 먹는 그 아이스티와는 차별화된 이 곳만의 독특하면서도 한번 맛보면 잊을 수 없을 정도로 맛있는 음료입니다.





차한잔의 향과 맛에 심취하면서도 셔터는 계속 움직여 실내를 한컷..

직접 모은 수 많은 찻찬들이 한쪽 벽면에 가득한데..

밑면을 보면 한국도자기였는데, 국산부터 수입제품까지 다양한 찻잔들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커피잔들은 커피에 맞춰 주시는 것 같아요.

에티오피아 예가체프엔 웬지 아프리카 분위기의 커피잔이~~ 




차를 마시고 있다보니 입구에서 봤던 비스코티를 테스트할 기회를 주시더군요. ^^




이전과는 다른 방법으로 테스트하시는 것 같은데, 직접 만든 아몬드, 잣, 땅콩 비스코티를 시식!!

담백하면서도 고소한맛에 다른 비스코티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독특한 향이 나서 물어보니 '오렌지'를 넣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비스코티에서 풍겨나오는 오렌지향이 이렇게 좋은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오랜만에 좋은 차와 좋은 분위기의 카페에서 짧지만 여운이 강한 휴식을 커피첼리에서 즐기고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 덧말..

지난번에도 더치커피를 마셔본다고 했었는데, 오늘도 깜빡하고 다른 커피를;; 

다음엔 간다면, 꼭.. 저 더치커피를 마셔봐야겠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조운동 | 커피첼리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