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가을(秋)

Converse/Essay2006. 10. 11. 08:23

평소와 같이 잔뜩 피곤해 보이는 사람들 속에서 어학강좌 mp3를 듣고, 터벅터벅 걸어오는길에 보게된 하늘..

어느때보다 온몸을 감싸는 차가운 공기와 하늘색의 높은 하늘이 보이는걸보니 이제 가을인 듯 하네..

계절이 바뀌면 입고 있는 옷의 무게만 바뀌는걸로 생각했었는데 이번 가을은.. 유난히 더웠던 올해 여름처럼 화려하고 역동적이지는 않지만.. 웬지 모를 분위기로 사람들을 사색에 빠지게 하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

마치 화려하게 꾸며지고 깔끔한 테이블에 잘 차려입은 웨이츄레스들이 보여줄 수 있는 최대한의 친절한 미소로 서버를 해주는 그런 레스토랑보다..

가식적이지 않은 수더분한 모습과 구수한 농담으로 맞아주는 그런 편한 포장마차처럼 말야..

이럴땐 편한 사람들과 함께 가을같은 포장마차안에서 깊어지는 계절을 이야기 할 수 있었으면....

'Converse >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4) 2006.11.22
보케.. Bokeh  (0) 2006.10.16
Medicine  (0) 2006.10.11
실타래..  (0) 2006.10.11
Back Stage, MTV  (0) 2006.10.11
불편함들이 주는 만족감  (0) 2006.10.11
가을(秋)  (0) 2006.10.11
지난 여름의 추억..  (0) 2006.10.11
이슬나무™  (0) 2006.10.11
쌓여만 가는 것들..  (0) 2006.10.11
5'Sec  (0) 2006.10.1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