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점심먹고 오면서.. 메말라버린 화원을 보니 지난 여름 더위에 지친 멕시칸 해바라기가 생각나네요.

사람의 심리란건 참 이상하죠?
추울때는 더울때가 그립고, 더울때는 추운 겨울에 그리움을 느끼니깐요..

늘 그리움을 품고 살아간다는 것. 그것이 바로 삶인....



사진 : 언젠가 아주 더웠던 여름.. 동네 근처에서 나..

'Converse >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4) 2006.11.22
보케.. Bokeh  (0) 2006.10.16
Medicine  (0) 2006.10.11
실타래..  (0) 2006.10.11
Back Stage, MTV  (0) 2006.10.11
불편함들이 주는 만족감  (0) 2006.10.11
가을(秋)  (0) 2006.10.11
지난 여름의 추억..  (0) 2006.10.11
이슬나무™  (0) 2006.10.11
쌓여만 가는 것들..  (0) 2006.10.11
5'Sec  (0) 2006.10.1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