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최근 케이블 프로그램중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을 관심있게 보고 있습니다.

마침 이번에 속초에 여행갈 일이 있어 얼마전 TV에서 방송했던 착한 식당을 가보기로 마음먹고, 속초의 스타트를 '양반댁 함흥냉면'으로 시작하였습니다.


* 방송 : http://tv.ichannela.com/culture/xfile/clipvod/3/0401000001/20130707/56324554/1




양반댁은 방송전에는 속초내에서도 별로 안 유명했다는데, 방송이후 영업시간 이전임에도 불구하고 꽤 많은 사람들이 줄을서서 기다리고.. 낮에는 최소 한시간은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군요.




저도 영입시간 이전에 갔음에도 불구하고 40분을 기다려 자리에 착석!!

골고루 먹어보기로 마음먹고 함흥냉면(7,000원), 물냉면(7,000원 + 곱배기 1,000원 추가)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육수를 마셔봤는데..

밍밍한게 뭐라 표현하기 힘들정도로 맛이 안나더군요.(맛이 없는게 아니라 맛이 안나요 -_ㅠ)




다른 곳처럼 방송화면을 캡쳐해 걸어놓지않고, 오직 '착한식당' 명패만 걸어둬 기대감이 부풀어 올랐답니다.




드디어 나온 함흥냉면..

고구마 전분으로 만들어 특유에 탄력있는 면발을 기대하고 바로 비비기 시작!!




하지만 방송을 통해 기대했던 면발은 솔직히 별로였습니다. ㅠ.ㅠ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면을 뽑아 삶는다는데, 제가 갔을 시간이 오픈시간이라 동시에 많은 손님이 몰려서 그랬는지 몰라도탄력은 전혀 없이 오히려 퍼진 맛이 나더군요.


그리고, 맛은 평범..




사태와 10여 가지 채소로 끓인 육수에 삶은 사태를 고명으로 올린 '물냉면'은 곱배기라서 그런지 계란이 반쪽이 아닌 온전하게 하나가 올라가 있더군요.


조미료 없이 맛을 내기 위해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개발한 육수는 원래 제가 조미료도 싫어하고, 냉면에 식초나 겨자등 아무거도 안넣은 육수 그대로의 밍밍한 맛을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그냥 그랬습니다.


맛없는건 아닌데, 또 맛있다라고 말하기도 그런 맛(??)




맛에 대한 개인의 취향에 따라 생각이 다르겠지만, 제가 느낀 맛으로는 착한 식당과 맛집은 다른 것 같습니다.

'좋은 육수라니 건강에는 좋겠지~' 라는 생각에 다 먹긴했는데. 뭔가 아쉽긴 하네요.


재료만큼은 확실한데, 맛은 호불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속초시 금호동 | 양반댁함흥냉면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

  • qustp 2013.08.21 11:11

    공주 황해도손만두국,일산 이가네 김치찜
    음식 재사용으로 행정처분 받은후로는 도저히 가기가 꺼려지던데....
    누가 먹던 반찬을 돈주고 사먹으면....
    이미 착한 이라는 단어는 맞지 않습니다 동아일보 기사 중간에 읽어보면'기다리다 발길을 돌리는 손님들이 돈처럼 보여 너무 아까웠다'
    이미 예견된 것이었네요
    돈 때문에 양심까진 팔지 맙시다!
    행정처분 받은 식당들도 계속 착한식당유지...이미 신뢰잃은 방송입니다


광복절 전날..

퇴근후 오랜만에 명동 나들이를 하였습니다. ^^;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약속장소인 명동성당 맞은편에 위치한 라이스스토리를 발견!! 




단지 가깝다는 이유로 들어간 이곳은 작은 매장내가 꽉 차 있고, 웨이팅도 몇팀 있을정 도로 사람들이 많더군요.

다시 나가자니 너무 더워서 일단 대기;;




웨이팅하면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대부분 테이블에서 드시고 계신 '연두부샐러드(3,500원)과 갈릭볶음밥(6,900원), 비프몽골리안(7,500원)을 선택했습니다. 

* 일단 가격은 합리적(?)이네요. ^^




자리에 앉자 바로 나온 단무지와 피클..

저 단무지 은근히 맵더군요. ㄷㄷㄷ




주문한 메뉴중 가장 먼저 나온것은 담백한 연두부와 고소하고 달콤한 흑임자 드레싱이 곁들여진 '연두부샐러드'입니다.




비주얼만으로는 크게 기대안했는데, 먹어보니 흑임자 소스가 매력적이더군요.

부드러운 두부와 야채까지 부담없이 한번에 먹을 수 있어 에피타이저로 탁월한 선택인듯합니다.




다음으로 나온 것은 제가 주문한 마늘소스에 다진마늘/통마늘을 넣어 느끼하지않고 담백한 '갈릭볶음밥'

친환경 국내산 쌀만으로 사용하였다고 써있긴했는데, 그건 잘 모르겠고 ㅋㅋㅋ

일단 마늘을 좋아하는 제 성향과 잘 맞는 음식이였습니다.




그리고, 위에 올라간 계란이 후라이가 아닌 반숙을 한 것이더군요.

탄력있고 쫄깃한데 밥과 잘 어울렸어요.




또한 몽골리안 소스에 신선한 야채와 소고기, 쫄깃한 쌀면을 볶은 '비프몽골리안'도 괜찮았습니다.

다른 차이니즈레스토랑과 달리 약간 매콤한 것이 숙주나물과 면발에 잘 배여 느끼하지 않고, 씹히는 식감이 좋았답니다.




라이스 스토리는 사실 크게 기대하지 않고 들어간 곳인데, 가격대비 만족스러웠고..

다음에는 후리가케 떡볶이(?)와 짬뽕비슷한 음식(이름이 -_-ㅋ)을 먹어봐야겠어요.

옆 테이블에서 먹는데 '남의 떡이 커보인다' 법칙이 적용되어서인지 정말 맛있어보이더군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라이스스토리 명동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




더운 여름..

지친 몸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차를 몰아 망우리고개에 있는 서옹메밀막국수를 찾았습니다.




넓은 홀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많은 인원과 정신없는 실내에 겨우 앉아 막국수(7,000원)을 주문하고 면수와 반찬을 한컷!!

며칠전 평일에 왔었을때도 많은 사람이 있긴했지만, 주말에는 아수라장이네요. ㄷㄷ




그래도 회전율은 빨라 막국수가 등장했습니다.

시원한 육수에 꽤 많은 양의 국수가 잘 말려있었는데, 얼마전에 먹었던 비빔막국수보다 이게 더 괜찮더군요.

* 폰카로 촬영한거라 실제 비주얼보다 조금 못하게 나왔어요;;




두그릇중 하나만 사진을 위해 가위로 반을 잘라봤습니다.

막국수 제대로 하는 집에서는 면이 뚝뚝 잘 끊어져 가위로 자르지 않아도 먹기 부담없거든요.




일단 폭풍흡입..

맛은 시원하고, 면발도 직접 반죽을 한 것이라 식감이 매우 좋습니다.

끊임없이 손님들이 밀려들어오는것을 보면 여름엔 역시 시원한 냉면이나 막국수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군생활을 춘천부근에서 하면서 수없이 많이 막국수를 먹어봤는데.. 웬만한 춘천에 막국수집보다 이곳이 더 낫다라고 할 수있습니다.


다만 육수에서 스프맛(?)이라고 해야하나 독특한 맛이 나는데 제 개인적으로는 매우 만족스러운 맛이였지만, 사람에 따라 편차가 있을듯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구리시 교문1동 | 서옹면옥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