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ProjectAra는 트위터를 통해 다음주 중대한 발표가 있음을 예고하였습니다.


구글 첨단기술프로젝트팀(ATAP)이 개발중인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키보드, 프로세서, 배터리등을 PC처럼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조합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폰으로, 11월 중국에서 프로토타입 테스트가 실시될 예정으로 알려진 상태이지만 이번 트윗을 통해 계획에 일부 변경이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다음주 중대 발표를 통해 프로토타입에 대한 테스트 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테스트에 사용될 제품의 스펙이 중국을 통해 유출되기도 했으며, 테스트에 사용될 기기는 메인 프로세서로 퀄컴 스냅드래곤 615, 스냅드래곤 805, 스냅드래곤 810으로 나뉘며, 3GB / 4GB RAM, 16GB / 32GB / 64GB ROM, 1600만 화소 / 2070만 화소 카메라 및 3G / 4G LTE를 선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프로토타입 테스트로 인해 올해말 미국령인 푸에르토리코에서 발매하기로 예정된 스케쥴에는 변경이 없을 것으로 추정되며, 실 판매시 베이스가 되는 그레이폰(엔도스켈레톤)이 50달러, 각각 모듈은 15달러에 판매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ProjectAra




Comment +0

Leafsky는 구글의 모듈형 스마트폰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가 중국에서 11월 개발자를 대상으로 선행 발매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구글 첨단기술프로젝트팀(ATAP)이 개발중인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키보드, 프로세서, 배터리등을 PC처럼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조합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폰으로, 선행 발매되는 제품은 안드로이드M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메인 프로세서로는 퀄컴 스냅드래곤 615, 스냅드래곤 805, 스냅드래곤 810으로 나뉘며, 3GB / 4GB RAM, 16GB / 32GB / 64GB ROM, 1600만 화소 / 2070만 화소 카메라 및 3G / 4G LTE를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참고로, 구글은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를 중국에서 선행 발매하는 것과 별개로 올해말 미국령인 푸에르토리코에서 발매하기로 예정하고 있으며, 베이스가 되는 그레이폰(엔도스켈레톤)이 50달러, 각각 모듈은 15달러에 판매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leafsky






Comment +0

구글의 모듈형 스마트폰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개최중인 Google I/O 2015를 통해 시연되었습니다.




구글 첨단기술프로젝트팀(ATAP)이 개발중인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키보드, 프로세서, 배터리등을 PC처럼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조합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폰으로, 구글 엔지니어 라파 카마르고는 베이스가 되는 그레이폰(엔도스켈레톤)에 모듈을 차례대로 삽입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는 후면에 8개의 모듈을 삽입한후 시연을 통해 정상적으로 부팅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며, 전면에 카메라 모듈을 삽입후 관객들의 모습을 촬영하여 프로젝트 아라가 시연에 문제가 없음을 보여줬습니다.


참고로, 구글은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를 올해말 미국령인 푸에르토리코에서 발매하기로 예정하고 있으며, 베이스가 되는 그레이폰(엔도스켈레톤)이 50달러, 각각 모듈은 15달러에 판매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The Verg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