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먹다남은 수제비 반죽이 있어 어떻게 써먹을까 고민하다 수제비라면이 떠올라 급! 수제비 신라면을 만들어봤습니다.

* 재료 : 수제비 반죽, 신라면 반개, 양파/파, 고추가루, 물 500ml

 

 

 

먼저 양파/파, 라면 스프를 끓인 물에 냉장고에서 숙성시킨 수제비 반죽을 얇게 펴서 넣습니다.

 

 

 

수제비를 다 넣었으면, 신라면 1/2개를 투하!!

수제비의 익는 속도가 라면보다 느리니 적당히 끓은다음에 라면을 넣어주세요.

 

 

 

면과 수제비가 끓으면 매콤&칼칼한 맛을 위해 고추가루 1/2 티스푼을 넣어봤습니다.

* 청양고추가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냉장고에는 꽈리고추뿐 ㅠ.ㅠ

 

 

 

순간 완성!

수제비 반죽이 미리 준비되어 있어서 5분도 안걸리는 시간에 만들어본 퓨전라면 - 수제비 신라면입니다.

남은 재료로 만들어 본 즉흥적인 라면인데, 생각외로 신라면 국물맛이 적당히 얼큰해 수제비와도 잘 어울리네요.

한끼 식사로도 부족하지 않은 라면이 만들어졌습니다요. ㅎㅎ

 

 

Comment +0

 

 

집에 밥이 없었습니다. 족저근막염에 걸려 먹을거리를 사러 나가기도 귀찮아 있는 재료들 다 끌어모아 수제비를 만들어 먹기로 했답니다.

재료 : 밀가루, 멸치, 다시마, 냉장고에 있는 잡다한 야채, 소금, 후추

 

 

 

그 흔한 감자/호박도, 계란도 없이 시작한 수제비의 첫번째 과정은 밀가루 반죽이였습니다.

대략 400g의 밀가루를 티스분 1/2정도의 소금과 물을 넣고 반죽하기 시작하여, 적당하게 찰지게 만들어지면 비닐봉투 또는 랩에 싸서 숙성을 위해 냉장고에 놓으면 됩니다.

* 제대로 해먹으려면, 계란도 넣어야하지만... 없어서 패스 ㅠ.ㅠ

 

 

 

반죽이 숙성될동안 허전한 야채조합을 준비하고, 물 1.2리터에 멸치 한주먹 + 다시마 몇조각을 넣고 팔팔 끓이기 시작!!

 

 

 

국물이 잘 우려낼때까지 팔팔 끓인뒤 야채를 투입했습니다.

감자같은게 있으면, 감자먼저 넣고 오래 익혀야하는 순으로 넣다가 마지막에 파를 넣어야겠지만..

그냥 '내가해서 내가 먹을껀데 대충 끓으면 어때!' 라는 생각에 한번에 모두 투입!

* 잘 만드려면 끓으면서 생기는 거품을 다 걷어주세요.

 

 

 

야채를 넣고 끓으면, 이제 불을 약하게 줄인뒤 수제비를 잘 떠서 넣어주면되요.

얇을수록 빨리 익으니깐 나름 잘 해보세요 -_-;;

간은 소금 + 후추로 입맛에 맞게!!

 

 

 

최종 완성작입니다.

거품을 걷어내지 않아 약간 지저분해보이지만, 허접한 재료치고는 먹을만합니다.

여기에 정성이 들어가 계란으로 반죽한 수제비와 감자 또는 호박이 들어간 육수라면 더 맛있었을꺼에요 ㅠ.ㅠ

 

* 오늘의 교훈 : 당근을 너무 많이 넣지말자 -_-;; 먹기 귀찮음.

 

 

Comment +1

 

 

떡볶이가 먹고 싶었는데, 집앞에 괜찮게 하는 떡볶이집이 문을 닫아 마트에서 소스를 저렴하게 팔길래 '풀무원 찬마루 매콤 떡볶이 소스'와 기타 재료를 구입하여 떡볶이를 만들어 봤습니다.

 

재료 : 떡볶이, 어묵, 파, 당근, 양파, 마늘과 고추가루 & 떡볶이 소스

 

 

 

만드는 방법은 레시피에 적힌대로 떡 400g을 물에 불린뒤 한컵분량의 물과 함께 강한불에 끓이다가 마늘을 넣고 중불로 변경했습니다.

 

 

 

그리고, 미리 준비한 야채와 어묵 & 떡볶이 소스를 넣고 가열!!

 

 

 

뭔가 떡볶이처럼 보이죠?

하지만 야채가 익은뒤 먹어보니;;

이건 완전 아이들 입맛용 소스!!

너무 달고, 매콤한 소스라는데 어디가 매운건지???

 

 

 

기본 소스만으로는 초등학교 저학년들이 좋아할만한 떡볶이 맛이라서 결국 고추가루 한스푼을 긴급 투하했습니다.

 

 

 

그렇게하고나니 좀 떡볶이답게 변하더군요.

역시 떡볶이에게는 달콤함보다 매콤함이 더해지는게 좋습니다.

시식해보니 맛도 적당한게 집에서 순식간에 만든 것 치고는 굿!!

 

오늘의 교훈 : 달달한 떡볶이보다 매콤하고 칼칼한 맛이 좋다면, 고추가루 한스푼을!!

 



Comment +0